홍콩공항 어제 '올스톱'…실명위기 여성에 분노한 시위대 점거

입력 2019.08.13 08:01
홍콩국제공항이 어제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에 점거되면서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AFP연합뉴스

홍콩국제공항이 어제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에 점거되면서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홍콩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도 한국시간 오후 5시에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홍콩 항공 당국의 지시에 따라 홍콩 국제공항에서 12일 남은 운항을 모두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AFP연합뉴스
홍콩국제공항이 어제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에 점거되면서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홍콩 공항이 폐쇄된 어제 오후부터 오늘 오전 9시까지 국내 공항에서 홍콩으로 출발하는 항공편은 모두 23편"이라며 "이 가운데 국적사 10편은 결항이 결정됐고 외국 항공사 13편은 운영 여부를 검토 중이지만 홍콩공항 사정을 감안할 때 모두 결항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AFP연합뉴스
홍콩국제공항이 어제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에 점거되면서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국토부는 국적항공사 8곳의 항공편 예약 승객 가운데 현재 홍콩에 발이 묶인 사람은 천 2명이라면서 항공사들이 탑승객에게 홍콩공항 탑승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미리 공지해 현재 홍콩공항 내 체류객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EPA연합뉴스
홍콩국제공항이 어제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에 점거되면서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이날 오후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공항 터미널로 몰려들어 연좌시위를 벌이는 바람에 공항 출국 수속 등이 전면 중단됐다./AP연합뉴스
홍콩국제공항이 어제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에 점거되면서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홍콩 국제공항에는 현재 많은 시민이 모여 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일부는 출발 구역 로비에서 반중국 구호를 외치며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다./AFP연합뉴스
홍콩국제공항이 어제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에 점거되면서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됐다.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연속 홍콩국제공항에서 시위를 벌였다. 오늘 시위는 당초 예정돼 있지 않았지만, 전날 침사추이 지역에서 일어난 시위에서 경찰 진압 중 한 여성 참가자가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분노해 벌어졌다./EPA연합뉴스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연속 홍콩국제공항에서 시위를 벌였다. 오늘 시위는 당초 예정돼 있지 않았지만, 전날 침사추이 지역에서 일어난 시위에서 경찰 진압 중 한 여성 참가자가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분노해 벌어졌다. 실명 위기에 처한 여성을 기리는 의미에서 헝겊으로 한쪽 눈을 가리고 공항 시위에 참여한 웡(40) 씨는 "홍콩 경찰은 인간성을 이미 상실했다"며 "홍콩인을 위해 거리로 나온 소녀가 시력을 잃었다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로이터연합뉴스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연속 홍콩국제공항에서 시위를 벌였다. 오늘 시위는 당초 예정돼 있지 않았지만, 전날 침사추이 지역에서 일어난 시위에서 경찰 진압 중 한 여성 참가자가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분노해 벌어졌다. 사진은 경찰이 발사한 시위 진압 장비인 '빈백건(bean bag gun)'에 오른쪽 눈을 맞은 여성이 치료를 위해 의료진과 이동하는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연속 홍콩국제공항에서 시위를 벌였다. 오늘 시위는 당초 예정돼 있지 않았지만, 전날 침사추이 지역에서 일어난 시위에서 경찰 진압 중 한 여성 참가자가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분노해 벌어졌다. 사진은 경찰이 발사한 시위 진압 장비인 '빈백건(bean bag gun)'에 오른쪽 눈을 맞은 여성이 치료를 위해 의료진과 이동하는 모습./로이터연합뉴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