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남편 살해' 고유정, 몰린 시민들 분노에 '머리채 잡아' 소동

입력 2019.08.12 10:43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리는 가운데 일반인 방청객들이 공판을 보기 위해 줄을 서 있다./뉴시스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리는 가운데 일반인 방청객들이 공판을 보기 위해 줄을 서 있다./뉴시스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리는 가운데 일반인 방청객들이 공판을 보기 위해 줄을 서 있다./뉴시스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전 남편 살해사건'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시민들이 방청권 배부를 기다리고 있다. 제주지법은 이번 공판과정에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배부하기로 했다./뉴시스
전 남편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일은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재판 방청을 원하는 시민들이 방청권을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일은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재판 방청을 원하는 시민들이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전 남편 살해사건'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시민들이 방청권 배부를 기다리고 있다. 제주지법은 이번 공판과정에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배부하기로 했다./뉴시스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전 남편 살해사건'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시민들이 방청권 배부를 기다리고 있다. 제주지법은 이번 공판과정에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배부하기로 했다./뉴시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연합뉴스TV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연합뉴스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시민들이 호송차에 오르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고 있다./뉴시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며 시민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시민들이 호송차에 오르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자 고씨가 얼굴을 감싸고 있다./뉴시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