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이 남긴 부끄러운 흔적…'도구' 사용해 진입 시도

이덕훈 기자·박상훈 기자
입력 2019.04.26 11:18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국회 관계자들이 26일 새벽 여야4당의 수사권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한 국회 의안과에 '도구'를 사용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거제 개편안과 사법제도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26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의안과 앞에서 국회 관계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뉴시스
선거제 개편안과 사법제도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26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의안과 앞에서 국회 관계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뉴시스
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26일 새벽까지 이어진 가운데 국회 의안과 출입문이 민주당이 법안 제출을 위해 돌파를 시도하면서 크게 부서져 있다 /이덕훈 기자
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26일 새벽까지 이어진 가운데 국회 의안과 출입문이 민주당이 법안 제출을 위해 돌파를 시도하면서 크게 부서져 한국당이 증거보존을 위해 스티로폼 등으로 막아 놓고 있다 /이덕훈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보좌관들이 지난 25일부터 26일 새벽까지 국회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는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국회 관계자들을 저지한 후 휴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임이자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박상훈 기자
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여야의 극한 대치가 26일 새벽까지 이어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의안과 문을 열려고 할때 사용한 쇠 지렛대(빠루)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덕훈 기자
26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열리고 있다 /박상훈 기자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뉴시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