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일의 입]이상득, 김기춘...문대통령에게 '임종석'은 무엇인가

김광일
입력 2018.11.01 10:36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순방 중이던 지난 17일 선글라스를 낀 채 전방부대를 시찰했다. 젊은 비서실장이 ‘PX에서 산 2만원짜리’ 선글라스를 끼고 시찰하는 모습은 논란을 낳았다. 특히나 이런 광경을 내레이션까지 곁들여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것을 두고, ‘자기 정치를 한다’ ‘비선실세’ ‘왕실장’ ‘상왕’ 등 여러 뒷말이 나온다.
임 실장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아직도 그 내막이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는 UAE 특사 파견 때도, 대체 왜 대통령을 보좌하는 것이 주 임무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나서느냐는 목소리가 높았다. 남북관계의 실무를 실질적으로 총지휘하는 것도 통일부장관이나 청와대 관련 실장이 아닌 대통령 비서실장이다.

급기야 미국에서 최근 ‘남북관계’의 속도를 두고 한국을 찾은 스티브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가 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대신 임종석 실장을 만났는가를 두고도 여러 해석이 나온다. 미국 정부가 ‘한국 실세와 담판해보자’는 뜻으로 임 실장을 만난 것은 아닌가 하는 얘기가 그 중 하나다.

상왕. 이명박 정부시절에는 ‘만사형통’ ‘상득상왕’ 이라는 말이 있었다. 박근혜 정부 때는 김기춘 비서실장을 두고 ‘기춘대원군’이라고도 했다. 비정상적인 권력의 흐름을 경계한 말들이다. 이런 논란을 문재인 정부는 어떻게 보고 있을까.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