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전창진 감독 "잘 해놓고, 마지막에 놓쳤다"

스포츠조선=이원만 기자
입력 2020.01.14 21:36
2019-2020 KBL리그 인천 전자랜드와 전주 KCC의 경기가 14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렸다. 75-80으로 패한 KCC 전창진 감독이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1.14/
[인천=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잘 해놓고, 마지막 수비를 놓쳤다."
올스타 휴식기 이전에 연패를 끊고, 단독 4위로 오르려던 전주 KCC의 꿈이 좌절됐다. 3쿼터까지는 계획대로 되고 있었다. 그러나 이 계획은 4쿼터 3분을 남기고 물거품이 되어 버렸다. KCC는 결국 3연패와 단독 5위로 올스타 휴식기를 맞게 됐다.
KCC는 14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75대80으로 패했다. 3쿼터까지는 60-56으로 앞섰지만, 4쿼터 마지막에 전자랜드의 투혼을 당해내지 못했다. 전자랜드 선수들이 한 발 더 뛰었고, 외곽포도 더욱 자신 있게 던졌다. 종료 50여초 전에 터진 트로이 길렌워터의 3점포가 쐐기를 박았다.
이날 패배에 대해 KCC 전창진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를 열심히 했는데, 수비도 잘 해놓고 마지막에 놓친 게 아쉽다. 마지막 리바운드를 놓친 게 실점으로 이어졌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라건아 위주의 공격이 이뤄진 점에 대해 "찰스 로드가 발목을 다쳐 라건아 위주로 하게 됐다. 그러다보니 체력이 떨어져 준비한 공격 옵션이 잘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인천=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