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 발언 논란' 주예지 "변명의 여지 없다…불편함 드려 정말 죄송" [전문]

OSEN
입력 2020.01.14 17:57

스타강사 주예지가 특정 직업 비하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주예지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주예지입니다’라는 영상을 올리며 특정 직업 비하 발언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주예지는 “어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댓글에 답변을 하던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 주신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예지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하고 싶다.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 신중을 기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예지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특정 직업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이하 주예지 사과 전문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던 중 댓글에 답변을 하던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 주신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하고 싶습니다.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 신중을 기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elnino8919@osen.co.kr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