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민, 악플러 고통ing.."많이 자랐네" 성희롱→"닥쳐 꺼져라!" 분노[Oh!쎈 이슈]

OSEN
입력 2020.01.15 06:52

[OSEN=최나영 기자] 가수 박지민이 계속되는 성희롱 악플러에 다시금 일침을 날렸다. 

박지민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Don’t care what shape, just love the way u are(어떤 모양이든 상관하지 말고 당신을 사랑하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여성의 가슴이 그려진 그림을 들고 거울 앞에 서 있는 여인의 모습이 담겼다. 박지민 본인인 것으로 보인다.

이렇듯 당당한 메시지를 전한 박지민은 지난 9일 악플러로부터 받은 성희롱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당시 해당 악플러는 박지민에게 “XX 많이 자랐네”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박지민은 “닥쳐 XXX아”라고 분노했다.


그러자 악플러는 멈추지 않고 “너나 닥쳐 XXX아. XX 잘 자란 거 맞잖아. 되게 화내네”라고 뻔뻔한 모습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박지민은 “답장 몇 번 해주니까 이제 친구 같냐? 정신 차려”라며 “나보다 나이 많으면 진짜 답 없는 거고 나보다 어리면 그냥 덜 자란 애새끼라고 생각함. 상대해 주느라 힘들었다. 꺼져라!”라고 '속시원하게' 맞대응했다.



앞서 그는 “제 사진 한 장으로 하지도 않은 성형에 대한 성희롱, 메시지로 본인 몸 사진 보내면서 성관계를 요구하는 분, 특정 과일로 비교하면서 댓글 쓰시는 분들 다 신고하겠습니다”라고 성희롱 악플러들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던 바다.

한편,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를 통해 데뷔한 박지민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백예린과 함께 듀엣 피프틴앤드로 활동했다. 지난 해 전속계약 종료 후에는 독자 활동을 펼치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박지민 SNS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