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 음식에 침 뱉고 소변·생리혈까지 넣은 가정부 ‘징역’

이윤정 기자
입력 2020.01.14 16:14
싱가포르에서 집주인 가족이 먹는 쌀과 식수에 침과 소변, 생리혈을 넣은 인도네시아인 가정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4일(현지시각) 스트레이츠타임스,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원은 전날 인도네시아인 가정부 다이애나(30·여)에게 두 가지 혐의를 유죄로 판단, 각각 징역 6개월과 7주를 각각 선고했다.

/클립아트코리아
다이애나는 지난 2017년부터 싱가포르에서 A씨 가족 6명을 위해 입주 가정부로 일하던 중 작년 8월쯤 자신의 침과 소변, 생리혈을 쌀과 식수에 섞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 가족은 이를 모르고 이물질이 들어간 쌀과 식수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이애나는 또 2017년 8월∼2018년 6월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고용주의 금고문을 몰래 열어 총 1만3000달러(약 1500만원)를 훔친 뒤, 인도네시아에 있는 가족에게 보낸 혐의도 있다. 이에 대해 다이애나는 "인도네시아에 중병을 앓는 아이와 어머니가 있고, 부양할 사람이 나밖에 없다. 진심으로 잘못을 반성한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다만 다이애나가 왜 이물질을 섞는 행동을 했는지 범행동기와 지난해 발각된 경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재판 결과가 알려지면서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양국 모두에서 '경악스럽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