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당국 “화산 폭발 이후 섬에 있던 동식물 모두 폐사”

이윤정 기자
입력 2020.01.14 15:08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의 탈(Taal) 화산이 화산재와 용암을 내뿜으면서 섬에 있던 동식물이 모두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 화산 폭발로 화산재로 뒤덮인 나무들./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각) 마크 팀발 필리핀 국가재해위기관리위원회(NDRRMC) 대변인은 필리핀 AN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을 가장 먼저 대피시킨 다음 동물을 구조하려 했지만, 구조대원들이 다시 현장에 돌아가려 했을 땐 상황이 악화돼서 그렇게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후 공중 관찰 결과 화산의 동식물들이 이미 모두 죽어있다는 통보를 받았고, 구조대원들은 현장으로 다시 돌아갈 이유가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팀발 대변인은 이제 탈 화산섬은 '무인지대'로 간주될 것이라며 "그곳에서 지역사회 재건은 허용되지 않는다. 그 섬을 떠난 사람들은 다시 돌아갈 수 없다"고 전했다.

탈 화산은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 떨어져 있으며, 탈 호수 한가운데 위치해 있다. 이 화산은 지난 12일부터 분화를 시작했고 13일에는 500m 높이까지 용암을 분출했다.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