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文대통령, 가장 어렵게 내린 결정은 조국 임명과 지소미아 종료"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1.14 13:55 수정 2020.01.14 16:20
"총선서 靑출신 포함 총동원령 내려야… 진보 원내 과반 굉장히 중요"
'文대통령 호위무사 맞느냐' 질문에 "그렇게 불러주면 과분"
"文대통령, 마음 속에 결정이 끝나도 생각 말 않고 찬반 의견 끝까지 들어"
"김정은, '자식 세대에 핵 물려줘서는 안 된다' 말하는 것 분명히 들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14일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지금까지 내린 결정 중 가장 어렵게 내린 결정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들었다.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조선일보DB
윤 전 실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이 가장 어렵게 내린 결정을 알려달라'는 물음에 "조 전 장관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 임명 때는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을 마치고 (금요일) 밤 8시쯤 도착해 청와대 참모들과 회의를 새벽 1시까지 했다. 그 다음 주말 내내 (조 전 장관 임명에) 찬성하고 반대하는 모든 분들을 만나고 전화했다"고 말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지소미아 종료를 통보해야 하는) 시간이 지날수록 문 대통령이 판단하고 집중하는 강도가 달라졌다"고 했다.

윤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의 호위무사'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그는 '문 대통령의 호위무사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불러주면 과분한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은 측근을 두지 않고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윤 전 실장은 문 대통령 특징으로 "절차를 중요하게 여기고, 찬반이 있으면 양쪽의 이야기를 다 경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옆에서 오래 봤던 사람으로 말하자면, (어떤 사안에 대해) 마음 속에 결정이 끝난 것 같더라도 (찬반 의견을) 끝까지 듣는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속으로는 이미 결정을 했는데 자신의 생각을 말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계속 듣느냐'고 사회자가 묻자, 윤 실장은 "듣고 있다"고 말했다. 윤 실장은 또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에서 자기가 제일 잘 듣는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윤 전 실장은 4·15 총선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지역구인 서울 구로을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청와대에서 나온 이유에 대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으로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그만둬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제가 청와대 안에 있는 게 문 대통령에게 도움이 안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윤 전 실장은 남북 관계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식 세대에 핵을 물려줘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 것을 분명히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담화에서 한국 정부를 향해 미·북 관계에 "주제 넘게 끼어들지 말라"고 한 데 대해 "'한국은 중재자 역할을 하지 말아라'는 표현을 역으로 보면 '한국은 중재자가 아니라 당사자다. 당사자로서의 역할을 찾아라'고 얘기하는 것"이라며 "김 고문 담화 어디에도 ‘판을 깨자’는 말은 없다. 여전히 북도 비핵화를 할 생각이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윤 전 실장은 지난 13일 tbs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도 출연했다. 윤 전 실장은 '청와대를 나오면 총선에 출마하는 것이 코스냐'라는 청취자 질문에 "총동원령을 내려야 한다"면서 "청와대 출신이라고 해서 가산점을 줘서는 안 되고 공정하고 합당한 절차를 거쳐 경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진보개혁세력이 원내 과반을 차지하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청와대나 시민사회나 학계에서나 보수를 이길 수 있는 건강하고 유능한 사람들이 다 나와야 한다"고 했다.

3일의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