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퇴임 후 좋지 않은 모습 없을 것, 잊혀진 사람되고 싶다"

유병훈 기자
입력 2020.01.14 11:06 수정 2020.01.14 11:48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 현실 정치 연관 있는 일 일절 하고 싶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퇴임 후 계획과 관련 "일단 대통령을 하는 동안 전력을 다하고 대통령직이 끝나면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후에 어떤 대통령으로 남고 싶은가'라는 물음에 "대통령 이후에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이라든지, 현실 정치하고 계속 연관을 가진다든지 일절 하고 싶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솔직히 (퇴임 후에 대해) 구체적인 생각을 별로 안 해봤다"면서 "저는 대통령 이후는 생각하지 않는다. 대통령으로 끝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끝나고 나서 좋지 않은 모습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 말에 좌중에서 웃음이 터졌다. 퇴임 후 전직 대통령들이 검찰 수사를 받는 등 끝이 좋지 않았던 점을 거론한 것으로 해석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3일의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