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이필모 "아들 없으면 폐인, ♥서수연 없으면 못 살아"

스포츠조선=정안지 기자
입력 2019.12.12 22:3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연애의 맛3' 이필모가 아내 서수연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3'에서 이필모와 서수연은 아들 담호와 함께 그 시절 필연을 이어준 부산으로 향했다.
이날 이필모와 서수연은 담호와 함께 추억의 민박집을 다시 찾았다. 이필모는 "호텔을 갈 수도 있지만 이런 게 더 우리답고 의미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필모는 아내를 위해 음식을 만들었다. 이때 이필모는 "결혼하고 나서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때로는 내가 담호만 예뻐하는 게 아니냐. 보기에 따라 그렇게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고 했다. 특히 이필모는 "만약 담호가 없으면 오빠는 폐인처럼 살거다. 네가 없으면 난 죽었을거다"고 말해 서수연에게 감동을 안겼다.
anjee85@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