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방수권법안 즉각 서명할 것"…주한미군 규모유지 담겨

연합뉴스
입력 2019.12.12 07:36

상하원 본회의 통과시 바로 서명할듯…軍급여인상 등 내세워 美유권자 공략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주한미군 규모를 현행으로 유지하는 내용 등을 담은 국방수권법안이 상하원 군사위원회에서 합의된 것과 관련해 즉각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와우! 우리의 모든 우선순위가 최종적 NDAA(국방수권법안)에 들어갔다"면서 "우리 병력의 급여 인상, 우리 군의 재건, 유급 육아휴가, 국경 경비, 그리고 우주군!"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더는 미루지 마라! 나는 이 역사적 국방법안에 즉각 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상하원 군사위는 지난 9일 주한미군 규모를 현행 2만8천500명에서 줄이기 어렵게 하는 내용을 담은 내년도 국방수권법안에 합의했다. 규모를 줄이려면 이 조치가 국가안보에 부합한다는 것을 국방장관이 입증하도록 한 것이다.

국방수권법안은 본회의 표결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본회의 표결을 거친 이후 지체 없이 서명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트윗의 초점은 미군 급여 인상 등을 통한 유권자 공략에 맞춰져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주한미군 규모를 유지하려면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늘려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 카드를 방위비 협상의 지렛대로 동원할 가능성이 제기돼 국방수권법의 처리 향방에 더욱 관심이 집중됐다.
na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