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전 앞둔 박항서 감독 "금메달 들고 하노이로 갈 것"

뉴시스
입력 2019.12.10 14:50
열정적이었던 박항서
베트남 축구를 60년 만의 동남아시안(SEA)게임 금메달에 바짝 다가서게 한 박항서 감독이 응원해주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인도네시아와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을 갖는다.

이 경기를 이기면 베트남은 통일 이전 남베트남의 이름으로 참가했던 1959년 방콕 대회 이후 60년 만에 SEA게임 금메달을 가져간다.

베트남 일간지 년전에 따르면 박 감독은 결승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금메달을 향한 한 걸음을 남겨뒀다. 팬들, 코칭스태프, 모든 베트남 선수들은 우리가 이번 대회에서 이룬 성과를 자랑스러워 할 것"이라면서 "금메달이라는 목표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베트남이 결승에 오른 것은 2009년 라오스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당시 말레이시아와 마지막 관문에서 만난 베트남은 후반 40분 통한의 자책골로 0-1 패배를 당했다.

박 감독은 대표팀을 향한 열정적인 지지를 보여주는 베트남 국민들에게 꼭 금메달을 선사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감독은 "나는 감독으로서 많은 국제대회를 경험했지만 베트남은 무척 특별하다"면서 "베트남 국민들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번 대회 타이틀을 팬들에게 돌려주는 것이 내 임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기자회견 전날 베트남 여자대표팀의 결승전 현장을 방문했다. 마침 베트남 여자대표팀은 태국을 1-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베트남 여자 선수들이 잘 싸우고 금메달까지 획득해 행복하다. 그들이 자랑스럽다"는 박 감독은 "두 팀 모두 금메달을 갖고 하노이로 돌아가는 것이 내 꿈"이라고 밝혔다.

결승전에서 만날 인도네시아는 구면이다. 조별리그에서 이미 한 차례 맞붙었다. 당시 베트남이 인도네시아를 2-1로 꺾었다.

박 감독은 "인도네시아는 공격과 수비 모두 잘 구성된 팀"이라고 평가한 뒤 "조별리그에서 17골을 넣었는데 대부분이 왼쪽 측면 공격에서 나왔다. 그들의 약점을 어떻게 공략할지 알고 있다. 이기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