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文정부 이달 말이면 끝…與의원들,역사의 공범되지 말라"

김민우 기자
입력 2019.12.10 09:47
"연동형 비례제, 공수처법은 신형 독재국가 만들기 위한 수단"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언젠가 세워질 수밖에 없는 역사의 심판대 위에 같이 서려고 하지 말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9일 페이스북에서 "이래저래 한쪽 극단으로 흐르고 있는 문재인 정부는 올해 말로 끝이 난다"며 "총선 전 3개월 정도인 내년 1월에서 4월 총선 전까지 청와대는 자칫 표심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에 힘을 쓸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새로 당선된 여당 의원들도 청와대보다는 대선주자들을 향해 달려가게 되고, 대선주자들은 청와대보다는 민심을 더 따르게 된다"며 "어차피 이달 말이면 끝이 날 정부"라고 했다.

이어 "선의(善意)를 가진 민주당 의원들에게 묻는다. 이렇게 그 생명을 다 한 문재인 정부의 반역사적이고 몰역사적인 의지를 받들 이유가 있는가"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 역사의 단두대에 오를 법안처리의 '공범'이 돼야 하나"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와 그 핵심들은 민주주의의 가치와 역사를 부정했다"며 "드루킹 사건 등 지난 지방선거에서의 권력적 개입은 통상적 선거법 위반행위가 아니라 민주주의 그 자체에 대한 파괴행위였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장악한 권력으로 시민 개인의 삶 곳곳에서 자유권과 자율의 정신을 억압해왔다"며 "자유권 확대를 향해 흘러 온 역사에 대한 모욕이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권력을 영속화하기 위해 온갖 잘못된 일들을 획책하고 있다"며 "신형 독재국가를 만들고자 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성공한 적이 없는 국가주의와 대중영합주의의 배합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법안 등은 바로 이런 신형 독재국가를 만드는 도구와 수단으로 해석해야 한다"며 "이 모든 시도들은 반드시 역사의 단두대에 올라 단죄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이러한 반역사적이고 몰역사적인 행보와 함께 하지 말라"며 "언젠가 세워질 수밖에 없는 역사의 심판대 위에 같이 서려고 하지 말라"고 했다.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