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방탄소년단과 수익 배분 문제로 법적 갈등…사실 무근

심민관 기자
입력 2019.12.10 08:01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BTS가 수익 배분 문제로 소속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는 JTBC의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10일 밝혔다.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연합뉴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현재 BTS 및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전속계약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일부 사안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BTS 부모님들께서 두 달 전 강북의 한 로펌에 전속 계약 중 일부 사안(영상 콘텐츠 사업 관련 내용)에 대해 법적 내용을 문의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실질적 의뢰로 이어지지 않았고, 해당 로펌도 공식적인 자문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JTBC는 지난 9일 BTS가 수익 분배 문제 때문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고 한 대형 로펌에 법률 자문을 구했다고 보도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최소한의 원칙도 준용하지 않은 문제 있는 보도다. JTBC의 성의 있는 사과 및 답변을 요구한다"며 "또, JTBC가 무단으로 사옥에 들어와 내부를 촬영한 영상을 보도에 사용했는데 별도로 문제 제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BTS가 지난해 재계약을 앞두고 수익 배분 문제로 빅히트와 갈등을 빚었으며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는 보도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심각한 분쟁이 있는 것처럼 호도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식으로 보도한 점에 대해 강력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100주년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