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기생충' 감독상 포함 골든글로브 3개 부문 후보 지명…韓영화 100년 역사상 최초

스포츠조선=이승미 기자
입력 2019.12.09 22:38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이라고 불리는 골든글로브에 한국영화 최초로 후보에 노미네이트 됐다.
9일 오후(한국시간)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 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 측은 제77회 골든글로브 후보작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감독상을 비롯해 각본상과 외국어영화상에 노미네이트 됐다. 한국영화가 골든글로브에 노미네이트된 건 한국영화 100년 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봉준호 감독과 함께 감독상 트로피를 두고 겨루게 된 감독은 '1917'의 샘 멘데스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다. 각본상 후보에는 '기생충'과 함께 '결혼 이야기'와 '아이리시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올랐다.
'기생충'과 외국어 영화상을 두고 겨루게 될 작품은 '더 페어웰'(룰루 왕 감독),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레 미제라블'(라지 리 감독),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린 샴마 감독)이다.
지난 5월 폐막한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연이어 수상 소식을 전하고 있다. 특히 미국 각 지역에서 진행되는 비평가협회에서 상을 받았을 뿐 아니라 골든글로브 후보에까지 오르며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 영화상 노미네이트 기대를 넘어, 최우수 작품상 및 감독상 등 주요 부문 노미네이트까지 기대케 하고 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