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잃을게 없는 '듣보잡'… 당장 욕 먹더라도 롯데 바꾸겠다

이순흥 기자
입력 2019.12.07 03:00

[성민규 롯데 단장에게 묻는다]

- 한국 야구 비주류 아닌가
컵스 스카우트로 일하며 교류, 인맥만 따지면 내가 한국 최고

- 깜짝 트레이드, 타고난 승부사?
네 수, 다섯 수 내다보는 플랜맨… 포수 지성준 영입은 그 중 하나

- '광팬' 마허 교수 왜 채용했나
전부터 '저런분 왜 안뽑지?' 생각… 외국 선수의 한국 적응 돕게할 것

롯데 자이언츠는 '겨울 야구' 최강팀이다. 새 시즌을 준비할 때가 오면 늘 화제의 중심이 된다. 최근 몇 년 사이엔 FA(자유계약선수) 영입에 수백억원의 돈 보따리를 풀었다. 역설적으로 2019년 롯데는 10개 구단 중 최하위(48승93패)였다.

다시 찬 바람이 불고 롯데가 뜬다. 이번엔 돈이 아닌 사람이 주인공이다. 지난 9월 부임한 성민규(37) 롯데 단장의 3개월을 요약하면 '파격'이다. 선수단 정리부터 감독 선임, 깜짝 트레이드까지. "우리가 알던 그 롯데가 맞느냐"는 목소리가 들린다. 최근 서울 여의도에서 성민규 단장을 만났다. 진솔한 답을 듣기 위해 도발적인 질문을 던졌다. 그는 하하 웃기도, 목에 힘을 팍 주기도 하며 새로운 롯데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단장 선임 때 '성민규가 누구냐'는 말이 많았다. 한국 야구 비주류 아닌가.

"맞는다. 난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놈)'이다. 즉, 잃을 게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할 뿐이다."

―미 프로야구(MLB) 업무 경험은 많지만 한국 야구는 잘 모르는 거 아닌가.

"인맥만 따지면 선수·코칭스태프·프런트·미디어 등 나만큼 한국 야구 관계자를 두루 아는 이도 드물다. 시카고 컵스 스카우트로 10년 일하며 한국 야구와 깊이 교류했다."

―선수 최고참 송승준(39)보다 두 살 어리다. 팀 장악할 수 있나.

"처음 컵스에서 일할 때 상사가 50대였다. 아들뻘인 내게 항상 깍듯이 대하기에 이유를 물었더니 '오늘은 당신이 내 부하 직원이지만, 내일 내 보스가 될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하더라.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

―여기는 미국이 아니라 한국이다. 반발이 만만치 않을 수 있다.

"동기를 부여하는 게 중요하다. 상사라고 일방적으로 지시하는 게 아니라 상대가 뭘 원하는지 먼저 파악해야 한다. 그걸 충족하면 자연스럽게 내 결정을 믿어줄 것이다. 처음엔 구단 직원들이 단장실에 들어오는 걸 어려워했다. 지금은 슬리퍼를 신고 들어올 정도로 편하게 행동한다. 어떤 의견이든 자유롭게 말할 수 있도록 단장실 테이블과 의자 위치를 바꿨다."

“내가 뭐라고 좋은 대접 받나,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 성민규 롯데 자이언츠 단장이 최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본지와 인터뷰한 뒤 포즈를 잡았다. 그는 이날 수행원 없이 대중교통을 타고 인터뷰 장소에 나타났다. 불편함이 없느냐고 묻자 성 단장은 “내가 뭐라고 좋은 대접을 받나. 단장이란 타이틀에 얽매이지 않고 싶다”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내가 뭐라고 좋은 대접 받나,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 - 성민규 롯데 자이언츠 단장이 최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본지와 인터뷰한 뒤 포즈를 잡았다. 그는 이날 수행원 없이 대중교통을 타고 인터뷰 장소에 나타났다. 불편함이 없느냐고 묻자 성 단장은 “내가 뭐라고 좋은 대접을 받나. 단장이란 타이틀에 얽매이지 않고 싶다”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롯데 단장은 잘하면 본전, 못하면 욕먹는 자리다.

"지난 2차 드래프트를 겪으며 팬심(心)이 어느 팀보다 강하단 걸 느꼈다. 그날 포수를 지명하지 않자 온갖 욕이 날아들었다. 10년치 욕은 그때 다 먹었다(웃음)."

성 단장은 2차 드래프트 다음 날 한화와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포수 지성준(25)을 데려왔다. 하루 만에 여론이 긍정적으로 돌아섰다.

―모두 놀란 트레이드였다. 일부 팬은 '성 단장은 타고난 승부사'란 말도 했다.

"나는 승부사가 아니라 '플랜맨'이다. 포수 수급을 위해 FA 영입과 2차 드래프트, 트레이드 등 가능한 모든 계획을 따져봤다. 밝힐 순 없지만 트레이드 시나리오도 정말 많았다. 지성준을 데려온 건 그 많은 플랜 중 하나다."

―모든 일에 계획을 세우는 편인가.

"어릴 때 장기를 많이 뒀는데 한 수 앞만 봐선 이길 수 없었다. 적어도 네 수, 다섯 수 앞은 봐야 원하는 판을 그릴 수 있다. 계획대로 되려면 애초 계획을 다양하게 만들어야 한다."

2016년 시카고 컵스가 108년 만에 '염소의 저주'를 끊고 월드시리즈 우승하는 데 공헌한 테오 엡스타인(46) 사장은 스카우트 시절 성 단장의 직속상관이었다. 그는 "엡스타인 사장은 언제나 '프로세스'(과정)를 중시했다. 철저한 과정을 거치면 설령 실패해도 복기(復碁)를 통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롯데 열성팬으로 유명한 케리 마허(65·미국) 교수를 직원으로 채용했다. 구단이 팬의 구직까지 책임지나.

"단장이 되기 전부터 '롯데는 왜 저런 분을 그냥 둘까' 생각했다. 마허 교수는 단순한 팬이 아니라 구단의 큰 자산이다. 영어 원어민이자 한국 야구에 대한 이해가 깊은 그는 앞으로 외국인 선수 가족의 한국 적응을 도울 것이다."

―롯데는 현재 최고 연봉 팀이다. 앞으로는 헛돈 안 쓸 자신 있나.

"내가 좀 짠 편이다(웃음). 구단은 전폭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돼 있지만, 내 돈 아니라고 막 쓸 순 없다. 큰돈을 쓰려면 평소 아껴야 한다. 올해는 돈을 아껴야 할 해다."

―롯데의 마지막 한국시리즈 우승은 1992년이다. 언제 그 모습을 또 볼 수 있을까.

"야구는 결국 선수가 한다. 난 단장으로서 팀이 올바른 프로세스를 거쳐 체질을 바꾸는 일을 할 뿐이다. 다만 100년 넘게 우승 못했던 컵스가 엡스타인 사장 부임 후 5년 만에 정상에 오르는 걸 곁에서 봤다. 충분히 훌륭한 전력을 갖춘 롯데도 못 하라는 법 있나."


조선일보 A20면
3일의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