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발롱도르 받던 순간, 호날두 세리에A 올해의 선수상 수상

스포츠조선=김가을 기자
입력 2019.12.03 08:33
사진=AP 연합뉴스
2019년 발롱도르의 주인공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였다. 비슷한 시각, 그의 오랜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세리에A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호날두는 3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세리에A 시상식에서 시즌 MVP를 차지했다. 호날두는 올해의 팀에도 이름을 올리며 2관왕을 차지했다. 메시는 프랑스 파리 샤틀레 극장에서에서 열린 2019년 발롱도르에서 생애 6번째 발롱도르를 거머쥐었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은 '호날두는 발롱도르가 열린 시각 이탈리아 리그의 최고 선수로 상을 받았다. 그의 위대한 라이벌인 메시가 세계 최고의 선수로 등극하는 것과 동시에 열린 시상식이다. 호날두도 같은 날 세리에A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호날두는 밀라노에서 다른 트로피를 들었기에, 프랑스에서 열린 발롱도르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