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보안기술 접목한 새 주민등록증 내년 도입

이세영 기자
입력 2019.12.03 03:00

지문 등 위·변조 방지 기능 강화

행정안전부는 보안 기능을 강화한 새로운 주민등록증〈사진〉을 내년 1월부터 발급한다고 2일 밝혔다. 2006년 위·변조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형광 인쇄 기술이 적용된 주민등록증이 나온 뒤 14년 만에 바뀌는 것이다. 육안으로 구별 가능한 요소가 추가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 주민등록증은 기존 디자인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내구성이 강화되고 여러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우선 재질은 기존의 폴리염화비닐(PVC)에서 더욱 단단한 폴리카보네이트(PC)로 바뀐다. PC 재질은 충격에 강해 쉽게 구부러지지 않는다. 소지인의 각종 신상 정보를 알려주는 글자는 쉽게 지워지지 않도록 레이저로 인쇄된다. 이 중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는 위조나 변조가 어렵도록 볼록하게 튀어나온 돋음문자로 새긴다. 주민등록증 왼쪽 상단에는 빛의 방향에 따라 색상이 변하는 태극 문양이 추가되고, 하단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 흑백사진과 생년월일이 나타나는 다중 레이저 이미지가 추가된다. 뒷면에는 지문 복제를 차단할 수 있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안 기술이 적용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주민등록증 뒷면의 지문을 스마트폰으로 찍은 다음 이 사진을 실리콘 등을 활용해 복제하는 위·변조 사례가 있었는데, 새로운 보안 기술이 적용되면 이런 방식의 복제가 불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새 주민증은 신규 발급·재발급 신청자에게 교부되며, 기존 주민등록증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조선일보 A12면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