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까지 이른 가야의 힘'…28년 만에 가야 특별전

뉴시스
입력 2019.12.02 18:32
가야본성 말탄무사모양 뿔잔
공존의 힘으로 500여년간 이어져온 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할 수 있는 전시회가 28년 만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다. 호남 동부까지 이르렀던 가야의 영향력을 다시금 살펴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3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가야를 주제로 1991년에 열었던 '신비한 고대왕국 가야' 전시 이후 28년 만에 새로 개최하는 전시회다. 삼성미술관 리움, 일본 도쿄국립박물관 등 국내외 31개 기관이 출품해 말 탄 무사모양 뿔잔(국보 275호) 등 국보 2건과 보물 4건 등 2600여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는 지금까지 발굴한 유적·유물과 새로 진전된 연구 성과를 종합하고 가야사의 역사적 의의를 새롭게 소개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대 한반도 남부에서 삼국과 520여년 공존해온 가야는 '철의 나라' 정도로만 알려져 있고 여러 나라들로 나뉘어 존재한 것으로 인식돼왔다. 그러나 고고학적 조사를 통해 호남동부지역의 가야를 새로 밝혀낸 것이 그간 이뤄낸 가장 큰 성과다.

가라국(대가야)은 낙동강에서 섬진강에 이르는 여러 지역을 규합했는데 남으로 여수 고락산성, 서로는 지리산을 넘어 장수 삼봉리와 남원 두락리에 이르는 넓은 지역이 해당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남원의 운봉고원과 순천 등지에서 발견되는 가야 무덤은 가야의 여러 세력이 가라국의 편에 섰음을 증명한다.

이 밖에 삼국유사에서 말하는 오가야를 넘어 여러 세력이 공존했다는 점과 가야의 유력 세력이라 할 수 있는 가라국(대가야)를 포함한 가야 세력의 성장에 대한 실체도 밝혀졌다.

동아시아의 기항지로 번영을 누렸던 가락국(금관가야)이 왜 삼국이 추구했던 통합에 나서지 않았는지에 대한 의문을 비롯해 공존과 화합을 추구했던 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게 이번 전시회다.

제목인 '가야본성(加耶本性)'은 이번 특별전이 추구하고 있는 기본 내용이며 부제인 '칼과 현'이 가야의 존재 방식이었던 공존과 공존을 지킬 수 있었던 힘을 상징한다. 전시는 신화의 설화 형태로 전하는 가야의 시작을 소개하는 프롤로그부터 가야의 유산을 간직하고 살아가는 사람의 이야기, 즉 가야의 디아스포라에 대한 결말로 이어진다.

전시의 중심내용은 1∼4부로 구성돼 공존, 화합, 힘, 번영이라는 주제를 다룬다. 특히 다양한 가야 토기로 만든 높이 3.5m의 '가야토기탑'을 통해 공존의 가야를 느낄 수 있도록 하고 고령 지산동고분 금동관(보물 2028호) 등 대가야의 위상을 보여주는 각종 금동장식품과 위세품 등도 보여준다. '가야 무사상'을 통해 가야를 지켜 온 중갑기병들도 생생히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특별전은 내년 4∼5월 부산시립박물관에서 이어 열리고 일본 국립역사민속박물관(내년 7월 6일∼9월 6일), 일본 규슈국립박물관(내년 10월 12일∼12월 6일)에서도 개최된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그동안 가야문화의 특징과 관련해 일본문화와의 역사적 공통성 등 여러가지에 대해 논의가 이뤄져왔다"며 "이번 전시가 진정한 토론의 한 장을 열게 되는 전시가 돼 한·일 간 문화인식, 역사 발전과정에 대한 인식이 일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