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매매하다 현장서 적발된 인천 공무원들, 해임 등 중징계

문유림 인턴기자
입력 2019.12.02 17:34
집단 성매매를 하다가 현장에서 적발된 인천시 미추홀구 공무원들이 해임 등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같은 자리에 있다 함께 적발된 인천도시공사 직원들도 정직·감봉 처분을 받았다.

연합뉴스
2일 인천시 미추홀구는 최근 인천시 징계위원회에서 지난 5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A(50) 과장 등 미추홀구 5~7급 공무원 4명에게 중징계 처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1명에게는 해임이, 3명에게는 1등급 강등 처분이 내려졌다.

또한, 미추홀구 공무원들과 함께 적발된 인천도시공사 직원 3명 중 1명은 정직 1개월, 2명은 감봉 3개월 처분을 받았다.

이들은 올해 5월 10일 오후 11시쯤 인천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러시아 국적 접대부 여성들과 성매매를 하다가 경찰에게 적발됐다. 이후 검찰에 넘겨져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당시 인천도시공사는 성매매 혐의로 적발된 직원 2명을 대기발령 조치했지만, 미추홀구는 해당 공무원들에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