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의 위로, "SON, 도움 2개-아름다운 크로스는 절반의 골"

OSEN
입력 2019.12.01 07:02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골을 넣지 못했어도 어시스트를 2개 기록했고, 아름다운 크로스는 절반 정도의 골이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본머스와 경기에서 델레 알리의 멀티골과 무사 시소코의 득점에 힘 입어 3-2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감각적인 터치로 알리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데 이어 후반 24분 예리한 크로스로 시소코의 골을 도왔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승점 20을 기록하며 리그 5위로 점프했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부임 후 3연승을 달렸다. 반면 본머스는 3연패를 당하며 승점 16을 유지했다.

손흥민은 시즌 7, 8호 도움을 추가해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에버턴전 도움을 시작으로 최근 6경기서 4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특히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3경기 연속으로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손흥민은 본머스를 상대로 맹활약했지만 기대했던 골이 나오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중반 토트넘 공격의 물꼬를 트는 슈팅을 때리며 승리의 분위기를 조성했다. 

무리뉴 감독 또한 골이 없어도 손흥민의 활약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에게 골은 중요한 것”이라면서도 “득점을 하지 못했어도 어시스트 2개를 기록했고, 아름다운 골은 절반 정도는 골이다”라고 호평을 내렸다. / raul1649@osen.co.kr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