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도움-태클 6회' 손흥민, 최고의 활약...英언론, "놓친 것은 골 뿐"

OSEN
입력 2019.12.01 05:32

손흥민이 본머스전에서 골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도움을 2개나 기록하는 맹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본머스와 경기에서 알리의 멀티골과 시소코의 득점에 힘 입어 3-2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감각적인 터치로 알리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데 이어 후반 24분 예리한 크로스로 시소코의 골을 도왔다.

손흥민은 시즌 7, 8호 도움을 추가해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에버턴전 도움을 시작으로 최근 6경기서 4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특히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3경기 연속으로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승점 20을 기록하며 리그 5위로 점프했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부임 후 3연승을 달렸다. 반면 본머스는 3연패를 당하며 승점 16을 유지했다.

손흥민은 이날 도우미 본능을 유감 없이 발휘하며 토트넘의 승리에 기여했다. 감각적인 터치로 알리의 선제골을 도운 데 이어 빠른 스피드와 예리한 크로스로 시소코의 결승골을 이끌어냈다. 또한 93%의 패스성골률, 태클 성공 6회 등 공수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줬다.

이 활약을 지켜본 영국 언론도 높은 평가를 내렸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알리의 골을 어시스트했고, 케인의 패스를 받아 옆그물을 출렁였다. 후반전엔 시소코의 골을 도왔다”라며 손흥민의 활약을 묘사했다. 

이어 이 매체는 “손흥민은 득점하지 못한 것에 실망한 듯 보였다. 그가 놓친 것은 골 뿐이다”라며 맹활약을 극찬했다./ raul1649@osen.co.kr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