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동생 불법취업 지적에, 여권 "개인정보 유출"

김형원 기자
입력 2019.11.23 03:00

대통령 딸 해외이주 폭로때도 개인정보 유출이라며 검찰 고발

범여권은 21일 이낙연 국무총리 동생의 불법 취업 의혹을 폭로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개인 정보 유출'이라면서 공세에 나섰다. 이에 곽 의원은 "정권 실세 친·인척의 불법에는 눈감고, 야당 의원의 입을 틀어막는 데에만 골몰하는 것이 현 집권 세력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당 회의에서 "이 총리 동생 개인 정보를 언론에 유출했다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며 "(법원 결정문을) 열람·복사할 개인 정보를 익명 처리해야 하는데, 판사가 이 규정을 위반한 채 곽 의원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했다. 곽 의원은 "야당 의원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를 즉각 중지하라"고 반발했다. 그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안의 핵심은 보험업계에 종사한 이 총리 동생이 어떻게 연간 매출액 두 배에 가까운 4570억원대 관급 공사를 따낸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 1월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딸 내외의 해외 이주 사실을 폭로한 것을 두고도 '개인 정보 유출'이라며 검찰에 고발했었다.


조선일보 A6면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