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앞두고 日도 NSC 개최… “종료 결정 재고해야"

박원익 기자
입력 2019.11.21 22:18 수정 2019.11.21 22:21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하루가량 앞둔 21일 일본 정부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4인 각료회의'를 개최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NSC 4인 각료회의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이 의제로 다뤄졌다. 지소미아 종료일(23일 0시)이 다가왔음에도 우리나라 정부의 입장 변화가 없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대응책을 논의하며 종료 결정을 재고해달라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 종료 통보는 지역 안보 환경을 완전히 잘못 본 대응"이라며 "한국 측의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도 이날 오전 "북한의 정세에 관해 일본과 미국, 한국이 확실히 협력할 수 있도록 한국의 현명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 역시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아시아의 안전보장을 위해 지소미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우리나라가 종료 결정을 재고하기 바란다고 전달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본의 태도 변화가 있지 않은 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이 내일 종료된다"며 "일본의 태도에 변화가 있지 않은 한 그렇다(종료된다)"며 입장 변화가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

강 장관은 지소미아 종료를 일정 기간 유예(동결)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일본의 수출 규제는 분명히 부당하고 보복적이며 신뢰를 해치는 조치였다. 일본의 변화 없이 어렵게 내린 결정을 바꿀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