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위원장 한·아세안 정상회의 불참 아쉽다"

박정엽 기자
입력 2019.11.21 19:26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모친상 조의문에 대한 답신을 보내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했다고 청와대가 21일 밝혔다. 북한은 이날 관영매체 보도 형식으로 이같은 사실을 공개하고 초청 거부 의사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 모친 별세에 즈음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의문에 대해 지난 5일 답신을 보냈다"면서 "이 서한에서 (오는 25일 개막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5일 문 대통령이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한·아세안) 특별수뇌자(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그러나 "남측의 성의는 고맙지만 위원장이 부산에 나가야 할 합당한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고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화 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하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정부는 남북 정상이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서 남북 사이의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하여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보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도 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