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서 짚라인 체험하던 한국인 관광객 1명 사망·2명 부상

허지윤 기자
입력 2019.11.21 07:02 수정 2019.11.21 14:14
라오스에서 한국인 관광객 3명이 줄에 매달려 활강하는 레저스포츠 ‘짚라인’을 체험하다가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9일(현지시각) 오전 10시 30분 라오스의 유명 관광지 방비엥 탐남 지역에서 발생했다.

짚라인 중간 기착지에 있는 높이 7m인 나무 지지대가 부러지는 바람에 A(48) 씨가 추락해 숨졌다. 앞서 출발한 B(40) 씨와 C(40) 씨도 줄이 늘어지는 바람에 다리와 등, 허리 등에 찰과상을 입거나 찢어지는 상처를 입어 치료를 받았다.

A 씨 등은 지난 17일 관광차 현지 여행사를 통해 짚라인 체험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하자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곧바로 사건담당 영사를 현지로 파견해 진상 파악에 나섰고, 현지 경찰에 철저한 사고 조사를 요청했다.

A 씨 유족도 20일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