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용 절임배추, 보관 하루 넘겼다면 세번만 씻어 쓰세요"

장우정 기자
입력 2019.11.13 14:41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미리 절여놓은 절임배추를 구매하려는 가정도 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잦은 태풍으로 배춧값이 급등해 절임배추 소비가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절임배추 안전 사용 정보를 내놨다.

식약처는 절임배추를 받을 당일 곧바로 쓰는 게 가장 좋다고 강조했다. 상온에서 하루를 넘겨 보관할 경우 대장균군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다만, 불가피하게 상온해서 1일 이상 보관했다면, 3번 이하로 세척해 사용할 것을 권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3회 세척으로도 대장균군이 충분히 감소한다"며 "너무 많이 세척하게 되면 물러지는 등 부작용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DB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