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선원 북송, 국가 안보 차원서 불가피한 조치"

윤희훈 기자
입력 2019.11.12 15:15
유엔 고문방지협약 위반 지적에 "국민 생명·안전 고려한 조치"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조선일보DB
외교부는 북한 선원 2명을 동해상에서 나포한 뒤 추방 조치한 것과 관련해 유엔 고문방지협약 위반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국가 안보 차원에서 불가피하게 취한 조치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말하고 "(주무부처인) 통일부에서 충분히 설명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더이상 말할 사안이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한·일 외교당국 간 협의를 추진하고 있느냐'는 질문엔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가 철회되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한·일 외교)당국 간 만남은 현재 정해진 게 없다"고 했다.

오는 13일 방한하는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외교부 당국자 간 면담이 예정돼 있느냐는 물음엔 "에스퍼 장관의 방한 목적은 국방부와 연례적으로 하는 안보협의회(SCM) 참석"이라면서 "외교부와는 말씀드릴 만한 별도의 일정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