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즉위 축하행사서 '만세 48창'…SNS서 찬반 논란

이지은 인턴 기자
입력 2019.11.12 15:03
지난 9일 일본 왕궁 앞 광장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 축하행사(국민제전)때 일왕부부가 행사장을 떠난 후에도 왕을 향한 만세가 여러 차례 이어진 것을 두고 일본 내에서 설전(舌戰)이 벌어지고 있다.

나루히토 일왕 즉위 축하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일장기를 흔드록 있다 / 로이터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각)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이날 열린 일왕 즉위 축하 행사장을 일왕부부가 떠난 후에도 만세삼창이 16번 이어져 ‘만세 48창’이 이뤄졌다. 이날 행사에는 3만여명이 모였다.

이부키 분메이(伊吹文明) 전 중의원 의장이 ‘세계평화를 기원하며’라는 설명과 함께 만세를 선창하자 참가자들이 일제히 따라 불렀다. 일본 인기 아이돌 그룹 ‘아라시(嵐)’ 멤버 5명도 현장에서 함께 만세를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주최 측 선창으로 ‘양 폐하만세’, ‘일왕만세’ 등의 함성이 계속 이어졌다.

소셜네트워크(SNS)에도 투고가 줄을 이었다. 투고엔 ‘경의와 축하의 뜻을 전하는거니 좋지 않냐’, ‘일체감을 느꼈다’며 만세 함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이 나왔다. 반면 ‘끝없는 만세가 무섭다’, ‘집요하다’거나 젊은 병사가 일왕만세를 외치며 죽어간 2차대전을 언급하며 ‘섬뜩한 느낌밖에 들지 않는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또 SNS에서는 "일왕이 곤란해 하지 않았을까"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현장을 지켜본 하라 다케시(原武史) 방송대 교수(일본 정치사상사)는 아사히 신문에 "참가자들이 직접 스크린을 통해 왕 부부의 표정을 잘 볼 수 있었을텐데 두분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생각하지 않고 만세를 계속하는 건 이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내에서의 이러한 SNS 설전에 대해 가와니시 히데야(河西秀哉) 나고야(名古屋)대 대학원 교수(역사학)는 "세계대전 전처럼 왕의 권위를 높이고 싶어하는 보수파의 생각이 장시간 만세를 계속 부른데서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그는 "‘만세’라는 단어가 이전에 일왕숭배나 군국주의를 추진하기 위한 방책으로 사용됐다는 것을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만세의 역사는 메이지(明治) 22년(1889년) 대일본제국헌법 공포일 당시 메이지 왕의 마차를 향해 부른 것이 기원으로 알려져있다. 이전까지는 일왕을 환호하는 단어가 없어 공손하게 인사만 했으나, 존경과 친애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당시 대학교수 등이 고안해낸 단어가 ‘만세’였다고 전해진다.

지난달 22일 나루히토 왕의 즉위를 대내외에 알리는 국가행사 의식인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에서도 만세삼창 행사가 진행된 바 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