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내년 1월초 전면 개각할 듯⋯한국당도 탕평인사 대상"

김명지 기자
입력 2019.11.12 11:47 수정 2019.11.12 13:52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12일 내년 총선용 개각 가능성과 관련 "국회에서 예산안 문제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등 입법 사안 등 정기국회 문제가 정리가 된 뒤에 1월 초순쯤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 저널'에 출연해 "개각 문제는 전적으로 대통령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어떻게 판단하고 계신지는 봐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내년 총선을 앞둔 개각 방향에 대해 "여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놓아 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일부 민주당 출신 장관의 여당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 이 총리 등이 출마하려면 내년 1월 16일 전에 공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이와 관련, 설 최고위원은 "그(내년1월) 전에 해야 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며 "법무부 장관은 사퇴한지 오래됐기 때문에 어떻게 보완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전면 개각은 내년에 가서 하는 게 맞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선거에 출마할 의원들은 사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기 때문에 아마 그쯤에서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설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향후 인사에서 '협치'의 의미를 강조한 데 대해서는 "말씀 그대로 야당쪽에서도 좋은 분들이 계시면 (청와대에서) 같이 하자고 제안을 할 것"이라며 "이번에는 야당 쪽 인사들도 함께하게 되는 기회가 올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한다"고 했다. 그는 야권을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 등'으로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한국당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가능성이 있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설 의원은 또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에 대해서는 "전해철 의원이 가장 많이 물망에 올랐지만 대통령께서 고민하고 계신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여당 주변에서는 차기 법무장관 후보로 유력 검토되던 전 의원이 최근에는 다시 총선 출마 쪽으로 선회했다는 말이 돌고 있다. 이 총리 '총선 차출설'에 대해서는 "당에서는 내년 총선에서 (이 총리를) 끼워주길 바라는 게 많은 의원들이 일반적으로 갖고 있는 생각"이라고 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