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양산에서 모친 묘소 성묘

유병훈 기자
입력 2019.11.09 13:50 수정 2019.11.09 19:29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달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고 강한옥 여사 운구행렬을 따라가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묘를 살펴보고자 경남 양산을 방문했다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마친 뒤 헬기를 타고 양산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양산 방문에서 모친 묘소의 봉분이 잘 됐는지 등을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9일 별세한 강 여사는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부산에서 강 여사의 임종을 지켜보고 삼일장을 치렀다. 당시 문 대통령은 지난 3일부터 태국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준비 때문에 삼우제(장례 후 사흘째에 치르는 제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