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권 2년반, 총체적 폐정…혁신·통합으로 총선승리할 것"

유병훈 기자
입력 2019.11.09 11:10 수정 2019.11.09 17:16
"한국당도 뼈저리게 반성…저부터 몸 낮추고 통합 반드시 성사시킬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절반을 지난 9일 "문재인 정권 2년 반의 국정을 총체적 폐정(弊政)이라 규정한다"면서 "단순히 국정 반환점이 아니라 국정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 혁신과 보수통합을 통한 내년 총선 승리를 약속했다.

황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임기 반환점 메시지'에서 "많은 국민들이 어떻게 이렇게 짧은 시간에 나라꼴이 이렇게 될 수 있느냐고 탄식하고 있다. 남은 2년 반 이 나라가 버텨낼 수 있을지 진실로 두렵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경제 파탄, 민생 파탄, 안보 파탄, 도덕 파탄의 2년 반이었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론은 경제와 민생을 파탄시키는 가짜 성장론이라는 것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민생도 함께 무너졌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의 북한 최우선주의 자해 외교는 나라를 미증유의 위기로 몰아넣었다. 문재인 정권은 북한 대변인이 되어 (대북) 제재 해제를 호소하고 다닌다"면서 "조국 사태를 무마하기 위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을 종료시키면서 한·미·일 삼각 군사협력마저 무너졌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국당도 지난 2년 반의 시간을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며 "탄핵의 늪에서 허덕이다 이 정권의 폭정과 무능을 막지 못했다. 남은 2년 반은 우리 당이 혁신과 통합을 통해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자유민주진영의 대통합 노력이 시작됐다"며 "저부터 몸을 낮추고 통합을 반드시 성사시켜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도 "지금까지의 2년 반을 돌아보니 이 정부가 한 일은 경제를 망가뜨린 일, 민생을 도탄에 빠지게 한 일, 북한 눈치만 보면서 안보를 파탄시킨 일뿐"이라며 "내려오라는 반환점"이라고 했다.

그는 "말로는 공정과 정의를 얘기했지만 조국 사태를 보니 뒤에서는 각종 편법과 불법을 동원해 자기 뱃속을 다 차렸다. 이런 위선 정권에 조국뿐이겠나"라며 "대한민국을 살리려면 한국당이 살아야 하고, 뭉치기만 하면 이길 수 있으니 똘똘 뭉쳐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고 했다.

한국당을 뺀 여야 정당들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해서는 "고양이를 피하니 사자가 나타난 격으로, 대통령이 모두 임명하는 공수처는 자기들의 주인을 대통령이라고 생각할 것"이라면서 "검찰은 국민의 명령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주인이 대통령이라고 생각한 일은 없다"고 했다.

그는 공수처 설치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선거법을 불법 패스트트랙에 태워 통과시키곤 국회마저 자기 마음대로 하려는 것"이라며 "입법·사법·행정의 삼권을 대통령 마음대로 하는 것이 바로 독재국가"라고 했다.

한국당은 지난 2일 창원을 시작으로 11월 한 달 간 대구, 대전·충남, 울산, 부산, 경북, 강원, 충북, 호남, 제주 등에서 전국 순회 결의대회를 진행 중이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