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디2' 이우태, 박세영과 윤혜수 사이에서 갈팡질팡… 윤혜수 섭섭함에 눈물 [Oh!쎈 리뷰]

OSEN
입력 2019.11.08 20:58

[OSEN=김예솔 기자] 이우태와 박세영, 윤혜수가 썸뮤비 연습에 나섰다.  

8일에 방송된 Mnet '썸바디2'에서는 이우태를 둘러싼 박세영과 윤혜수의 삼각관계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우태와 박세영, 윤혜수는 함께 연습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우태와 윤혜수가 연습을 하느라 박세영은 밀려났고 박세영은 홀로 기다릴 수 밖에 없었다. 분위기는 냉랭해졌다. 

다음 날 이우태와 박세영은 파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이우태는 박세영의 파트가 짧다는 걸 알고 재조정에 들어갔다. 두 사람은 대화를 하며 서로에게 쌓인 오해를 풀었다. 

이우태와 박세영은 연습실로 갔다. 연습실에는 윤혜수가 이미 도착한 상황. 윤혜수는 "왜 이렇게 늦게 왔냐. 나는 두 시간이나 빨리 왔다"라고 말했다. 윤혜수는 이우태를 보자마자 "나 앞부분 짰다"면서 서둘러 연습을 시작하려고 했다. 하지만 박세영과는 눈도 마주치지 않았고 이야기도 나누지 않았다.

박세영은 "시작하기 전에 이야기를 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우태는 박세영의 파트가 너무 짧아서 나눠야 할 것 같다고 말했고 이 파트는 윤혜수가 안무를 짠 파트였다. 이에 윤혜수는 알았다고 이야기를 하며 한 걸음 물러났지만 뒤돌아서서 눈물을 쏟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Mnet '썸바디2' 방송 캡쳐]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