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직캠]'야인시대' 보는 줄... 이호준 "로드FC는 아무나 오는 곳이 아니야"

스포츠조선=권인하 기자
입력 2019.11.08 16:07
이호준이 야인시대 김두환을 연상시키는 복장으로 계체량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여수=권인하 기자
[여수=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로드FC는 아무나 오는 곳이 아니야. 내일 케이지에서 인사를 한번 나눠보지."
격투기 계체량 행사가 갑자기 야인시대 배경이 됐다. 무제한급의 이호준이 '야인시대' 김두환을 연상시키는 복장으로 나타나 모든 이들에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호준은 8일 여수 유탑 마리나 호텔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5 무제한급 매치 계체량에서 양복에 중절모를 쓰고 나타났다. 무제한급이라 체중에 상관이 없다보니 옷을 그대로 입고 계체량을 진행했고, 끝난 뒤 멋진 포즈까지 지었다.
이호준에 맞서는 오일학은 보통 때와 마찬가지로 팬츠만 입고 계체량을 진행했다.
이호준은 계체량 후 마이크를 잡고 오일학을 향해 야인시대를 연상케하는 대사까지 읊어 장내를 폭소로 만들었다. 이호준은 "오상사 로드FC는 아무나 오는 곳이 아니야. 내일 케이지에서 인사를 한번 나눠보지"라고 말했다.
오일학은 이호준의 상황극을 받아주지는 않았다. 평범하게 "지금까지 힘들게 훈련한만큼 케이지에서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이호준은 9일 경기에서 야인시대에 나온 배경음악을 자신의 등장곡으로 쓰기로 했다. 여수=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