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표창 수상 안무가 서병구, '춤도, 인생도 여전히 현재 진행형'

스포츠조선=김형중 기자
입력 2019.11.08 13:39
◇사진제공=포토그래퍼 박성현
'춤도, 인생도 여전히 현재 진행형.'
◇"내 인생이 춤이고, 춤이 내 인생이다." 뮤지컬 안무가 서병구. 사진제공=포토그래퍼 박성현
뮤지컬 안무가 서병구(57)는 해맑은 영혼의 소유자다. 환갑을 바라보지만 지금도 동안(童顔)의 미소가 있다. 그를 알고 지낸 지 20년이 되었지만 별반 달라진 게 없다. 이런 '순수함'이 안무가로서 그를 지탱시켜준 힘인 듯 하다.
◇사진제공=포토그래퍼 박성현
1987년 '가스펠'로 뮤지컬 첫 안무를 시작했으니 30년이 훌쩍 넘었다. 한국뮤지컬이 싹을 틔울 무렵부터 피와 땀, 눈물을 쏟았다. '1세대 뮤지컬 안무가'로 불리는 이유다. 지금껏 '명성황후', '프랑켄슈타인', '엘리자벳',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등 300여 편을 안무했다. 현장에서 맹활약 중인 신선호 강옥순 김경업 문성우 홍유선 등 젊은 안무가들이 다 그의 제자들이다. 부산 동서대에서 12년째 후학을 양성하고 있기도 하다.
이런 그가 지난달 30일 2019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10년을 맞은 이 시상식에서 뮤지컬인이 수상하기는 처음이다. "뜻 깊고 영광이지만 저에게는 과분합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껴요. 그동안 함께 애써온 모든 뮤지컬 배우와 스태프를 대신해서 받은 거라 생각합니다."
어릴 때부터 그냥 춤추는 게 좋았다. 혼자서 몸을 막 흔들어댔다. "판소리를 하셨던 큰어머니가 어느날 그 모습을 보더니 저를 무용학원에 데리고 가셨어요. 그 때가 4살이었죠." 이렇게 그의 춤 인생은 시작됐다.
그의 춤 세계는 크게 2개의 강이 모여 형성됐다. 하나는 경희대 무용과 은사이자 무용계의 거목인 김백봉 박명숙 선생의 가르침이었다. 두 대가들로부터 정통 한국무용과 현대무용을 배웠다. 나머지 하나는 중학생 시절 즐겨봤던 AFKN(주한미군방송)의 '소울 트레인', '라이자 미넬리 쇼', '잭슨 파이브 쇼' 등이었다. 화질이 좋지 않아 흐릿한 화면을 보며 그들의 움직임을 따라했다. 그의 영혼과 몸 안에서 순수예술과 상업예술이 뒤섞이며 화학작용을 일으켰다. 뮤지컬 안무가의 운명은 이때 정해졌는지 모른다.
"라이자 미넬리가 검은 모자를 쓰고, 흰 장갑을 끼고, 손가락을 튕기면서 춤 추는 장면을 봤어요. 묘한 움직임에 전기 충격을 받은 듯 했죠.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 그게 밥 포시의 춤이라는 알게 되었죠.(웃음)"
그에게 큰 영향을 준 밥 포시는 '시카고', '올댓재즈' 등으로 유명한 브로드웨이의 전설적인 안무가다. "뮤지컬의 춤은 발레에서 가져다 많이 썼는데 포시는 극장 쇼에서 에로틱한 동작을 가져와 자신의 스타일을 만들었어요. 발끝, 손끝만 살짝 움직여 관객들을 매료시킨다는 게 놀라웠죠."
춤은 노력하면 어느 정도 배울 수 있으나 안무는 타고난 DNA가 있어야 할 수 있다고들 한다. 무대라는 3차원 공간에서 펼쳐지는 드라마를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마음의 눈'이 있어야 한다. 쉬운 일이 아니다.
"안무는 작품에 녹아들어야 합니다. 그러기위해서 안무가는 오감이 열려있어야 해요. 극본을 잘 이해해야 하고, 음악의 템포와 리듬감을 해석해야 합니다. 무대 미학도 봐야죠. 그래야 배우들의 움직임을 구성할 수 있습니다."
그는 가장 경계하는 것은 매너리즘이다. 그래서 새로운 영감을 얻기 위해 뮤지컬 뿐아니라 영화, 오페라, 미술전, 심지어 꽃꽂이 전시까지 자주 다닌다. 색채감과 구도, 카메라 기법 같은 것을 참고해 새로운 안무에 응용하기 위해서다.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건만 완벽할 수는 없다. 지금도 작품을 올리고 나면 여전히 후회가 남는다. '아, 이렇게 할 걸…'이라는 만시지탄이 든다. 그러면서 또 자신을 다그친다.
"저의 인생이 곧 춤이고, 춤이 저의 인생입니다. 다른 건 생각해본 적이 없어요"라며 특유의 어린아이 미소를 지은 그는 "언젠가 최고의 배우들을 모아 매튜 본의 '백조의 호수'같은, 오로지 춤으로만 이루어진 작품을 만들고 싶은 꿈이 있다"며 눈을 반짝였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