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 '靑안보실 직보' JSA 중령 경위 조사 지시

윤희훈 기자
입력 2019.11.08 11:40 수정 2019.11.08 12:00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지난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휴대전화로 보도 사진을 보고 있다. 청와대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의 휴대전화를 촬영한 이 보도 사진에는 김 차장이 JSA 중령으로부터 받은 '북한 선원 송환' 관련 문자 메시지 내용이 나와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8일 판문점을 통한 북한 주민 2명 송환과 관련한 내용을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직보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장 A 중령에 대해 경위 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정 장관의 지시에 따라 문자를 보낸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할 것"이라며 "안보지원사령부에서 보안 조사를 포함해 사실 관계 확인 조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A 중령은 전날 김유근 차장에게 "판문점에서 북한 주민 2명을 송환할 예정"이라면서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북한 주민들이 이동하고 있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를 보냈다. 이와 관련해 현역 중령이 군 보고 체계를 건너뛰고 국가안보실 고위 관계자에게 직접 문자를 보내는 것이 적절했느냐는 지적과 함께 보안 유지가 어려운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보안 사항을 보고한 것도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국방부는 정 장관이 A 중령의 문자 내용이 언론에 공개되기 전 관련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해상에서 선박 예인 등)군사적 조치 상황에 대해서는 장관이 보고를 받고 있었다"면서 "북한 주민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군사 조치가 아니라 국방부 보고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 선원 2명 북송 사실에 대해서는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했다.

한편 국방부는 작년 2월 열병식에 등장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 이동식발사차량(TEL) 후면에 거치대가 장착된 것이 식별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실제 발사할 때 이 거치대를 사용하긴 했지만 미사일을 발사하려면 별도의 거치대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