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3일간 작전, 귀순의사 없어 나포...시신 있었는지는 모른다"

변지희 기자
입력 2019.11.07 17:33 수정 2019.11.07 18:12
정경두 국방부 장관/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7일 동해상에서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된 것과 관련해 "10월 31부터 작전이 진행됐고, 실제 우리가 나포한 것은 11월 2일"이라고 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하고 나포된 뒤 이날 판문점으로 추방된 북한 선원 2명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그 사이에 퇴거 조치 등을 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를 하면서 최종적으로는 귀순 의사가 없는 상태에서 나포하게 됐다"고 했다. 해당 선원들이 살해를 저질러 남측에 대한 실질적인 귀순 의사가 없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정 장관은 "10월 31일에 정보를 확인해 경계 작전을 강화했다"며 "우리 해군이 동쪽으로 대략 205km 정도 바깥 원해 상에서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상황을 식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퇴거 조치 이후 지속적으로는 작전상으로 모니터를 다 했다"며 "11월 1일에 지속적으로 NLL 선상에서 북으로 올라가라고 했다"고 했다.

정 장관은 이어 "2일 아침 새벽부터 서남쪽, 우리 영해 쪽으로 들어오기 때문에 해군이 나포하게 됐다"며 "제압해서 나포했고, 그 이후에는 예인했다"고 했다. 또한 "(이들이) 군인은 아니다"라며 "(발견 당시) 민간 어선으로 15m 크기의 선박이었고, 민간인 2명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책 쪽에 조업을 나갔다가 자기들 간에 어떤 불상사가 있었고, 그 이후에 내려온 것으로 안다"고 했다. 정 장관은 '살해 동기가 무엇이라고 보고받았느냐'는 질문에 "아침에 정보본부장이 간단하게 확인한 것은 선장 등 사람들이 좀 심하게 하면서 불상사가 있었다(고 한다)"고 했다.

'배 안에 시체가 있었나'라는 질문엔 "거기에 있었는지 없었는지 부분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며 "아마 바다에 다 처리하든지 하고 왔지 배에다 싣고 왔겠나"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일단 매뉴얼에 의거해 본인들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중앙합동조사본부로 넘기는 것까지 군이 주도적으로 했고, 그 이후 사안에 대해선 저희가 관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