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임세령, 5년째 애정전선 이상無…"동반 출국길 포착"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입력 2019.11.01 16:38 수정 2019.11.01 18:1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이정재와 대상그룹 임창욱 명예회장의 장녀인 임세령 전무가 5년째 핑크빛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
1일 이정재와 임세령 전무가 함께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은 각각 따로 출국장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이정재는 선글라스와 청색 셔츠로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냈으며, 임세령 전무는 트렌치코트로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한편 이정재와 임세령 전무는 지난 2015년 1월 1일 데이트 사진이 공개된 후 "두 사람이 친구 이상의 감정으로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했다"며 교제를 인정했다. 이후 영화관, 식당 등에서 자유롭게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특히 지난 3월 말 제7회 아트바젤 홍콩에 함께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캐주얼한 옷차림으로 행사장을 돌아다닌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 자리에는 이정재의 절친인 배우 정우성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