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 함중아, 폐암 투병 중 사망…향년 67세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11.01 15:1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함중아와 양키스' 출신의 가수 함중아가 폐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향년 67세.
1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함중아는 이날 오전 10시께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사망했다.
함중아는 5년전 폐암치료를 하면서도 부산을 중심으로 꾸준히 가수활동을 해왔다. 연예계 절친 후배인 김도환 씨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함 씨가) 음악에 대한 열정이 뜨거웠다"며 "올 들어 기력이 많이 쇠했지만, 최근까지 침술과 기 치료를 병행하며 삶의 의지를 보였다"고 전했다.
현재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됐다.
함중아는 1971년 언더그라운드 라이브 클럽에서 록 음악 가수로 데뷔했다. 1977년 제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입상한 뒤 이듬해 정식 음반을 발표하고 록 음악 밴드 활동도 병행했다. 함중아는 '내게도 사랑이' '풍문으로 들었소' '눈 감으면' '안개속의 두 그림자' '조용한 이별'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