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강경준 "♥장신영 둘째 육아로 힘들어 해…홀로 복도서 오열"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10.30 16:1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강경준이 최근 둘째를 출산한 장신영의 근황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씨네타운'에는 뮤지컬 '보디가드'에 출연한 배우 강경준과 가수 손승연이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강경준에게 "얼마 전 아내 장신영 씨가 둘째를 낳으셨다고 들었다.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강경준은 "축하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신영이는 지금 육아로 굉장히 힘들어한다. 아무래도 노산이었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강경준은 "육아를 하다보니 저절로 아침형 인간이 되더라. 첫째 아이가 학교 가는 걸 내가 캐어해주고, 새벽엔 번갈아가면서 일어난 사람이 둘째를 케어해주고 있다"며 "육아는 참 쉽지 않다. 어머니들은 대단한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DJ 박선영은 "둘째가 태어났을 때 눈물로 한강을 이뤘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질문했고, 이에 강경준은 "주변에서 자주 운다는 얘기를 듣긴 했다. 간호사, 의사 선생님도 '너무 우시는거 아니냐'고 그러더라. 너무 부끄러웠다. 그래서 아기가 태어나고 나서 씻으러 올라갈 때 혼자 복도에 앉아 조용히 울었다"고 회상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