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손석희 거론하며 "조국 보도로 JTBC 욕 엄청 먹어"

안준용 기자
입력 2019.10.21 03:00

[조국 게이트]
"김경록, JTBC 접촉했지만 인터뷰 실패… 손사장도 알아야"

유시민〈사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보도와 관련해 KBS에 이어 JTBC도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밤 공개된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KBS와 한겨레신문의 조국 사태 보도를 비판한 뒤 JTBC를 언급하며 "욕을 엄청 먹은 곳이 JTBC다. JTBC 보도가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JTBC를 사람들이 주목하기 시작한 시점이 세월호 참사 때부턴데, 그 뒤로 탄핵 국면을 지나면서 무엇인가 다른 언론, 한 걸음 더 들어가고 경중을 나눌 줄 알고 균형 감각 있는 언론사로 우리가 마음속에 받아들였었는데 이번 조국 사태 과정에선 다르지 않았다. 그래서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JTBC) 시청률도 툭 떨어졌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JTBC가 조 전 장관 일가 자산관리인 김경록씨와 인터뷰하지 않은 점을 문제 삼으며 손석희 사장도 거론했다. 그는 "김경록씨가 맨 먼저 조선일보와 하려고 했는데 어떤 경위로 그다음 이뤄진 게 KBS 인터뷰"라며 "(KBS에) 엄청나게 실망을 하고 배신감을 느껴서 JTBC를 접촉했다. 손 사장님이 아실지 모르겠는데, 접촉하다가 안 됐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JTBC가 이번 과정에서 기회가 찾아왔었는데 안 됐다고 한다"면서 "손 사장님이 그런 일이 있었다는 건 알아두시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취재팀은 지난달 다양한 경로를 통해 김씨 측에 수차례 인터뷰 요청을 했으나 김씨는 이에 응하지 않았다. 김씨가 먼저 본지와 인터뷰하겠다고 한 적은 없었다.


조선일보 A5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