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임명될 때, 저 칼이 우리를 향할 수 있다 생각했다"

윤희훈 기자
입력 2019.10.20 20:18 수정 2019.10.20 20:43
"조국 수사 때 검찰의 언론 통한 피의사실 유포, 별건 수사 등은 특정한 목적으로 보여"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솔직히 '저 칼이 우리를 향해 올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20일 보도된 한국경제와 인터뷰에서 "검찰 개혁의 두 방향은 정권으로부터의 독립과 비대해진 검찰 권력의 분산인데, 윤 총장이 검찰 독립 문제만큼은 확고하게 견지할 것으로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수사 과정에서) 언론을 통한 피의 사실 유포, 별건 수사 등은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하는 것으로 보였다"며 "수사는 정치적 독립성을 갖고 하되 검찰이 정치적 행위로 돌아가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한 검찰 권력을 분산시키는 것에 대해 검찰이 저항하는 것 역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윤 총장 사퇴 주장에 대해선 "당이 얘기할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설에 대해선 "지금 그 얘기를 하는 게 과연 (여권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며 "판단하거나 예측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586(1960년대 태어나 80년대 대학을 다닌 현재 50대) 기득권 논란'과 관련해선 "이제 진보 정치의 어젠다를 혁신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586세대들이 복지와 평화, 진보와 민주 연합의 정치를 주도해왔지만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586세대 정치인의 대표 주자로 꼽히는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사람들의 삶과 정치 형태가 바뀌는 것에 걸맞게 586세대도 디지털 정치로 전환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 경협 문제와 관련해선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정도는 제재 예외로 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비핵화에 도움이 된다"며 "북한이 핵을 다 폐기한 다음 제재를 푸는 것보다는 현실 가능한 선택"이라고 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