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총장, 文정부도 수사개입 없다 말하려 했는데…"

양은경 기자
입력 2019.10.19 03:00

대검, 윤석열 "MB때 쿨했다" 발언… 친문 세력이 비난하자 해명 나서
"다른 질문 나오는 바람에 말 못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국정감사에서 검찰의 정치 중립 보장과 관련해 "MB(이명박) 정부 때 쿨(cool)했다"고 한 것과 관련해 대검찰청이 취지가 잘못 전달됐다고 18일 해명했다. 이 발언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을 중심으로 인터넷 등에서 비난 여론이 일자 해명까지 하고 나선 것이다.

대검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윤 총장이 이명박 정부부터 현 정부에 이르기까지 검찰 수사 과정의 경험과 소회를 답변하려고 했다"며 "특히 현 정부에선 과거와 달리 법무부에 처리 예정 보고를 하지 않는 등 구체적 사건 처리에 관해 일절 지시하거나 개입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려 했지만 이철희 의원이 다른 질의를 이어가는 바람에 답변이 중단돼 취지가 충분히 전달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전날 국감에서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그나마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했느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이명박 정부 때 대통령 측근과 형 이런 분들을 구속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 같고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자 총장님 좋습니다"라고 급히 말을 끊고 다른 질문을 했다. 그때 윤 총장이 현 정권도 검찰의 정치 중립을 보장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려 했는데 이 의원이 다른 질문을 하는 바람에 말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검찰이 굳이 이런 해명까지 한 데 대해 법조계에선 검찰을 압박하고 있는 현 정권과의 관계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한 변호사는 "대검 입장은 이해하지만 이런 해명까지 낸 것은 궁색해 보인다"고 했다.

조선일보 A10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