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이 압도한 '가을 드라마 2막'… 영웅은 이정후

성진혁 기자 이순흥 기자
입력 2019.10.18 03:00

플레이오프서 SK에 내리 3연승
5년 만에 한국시리즈 진출… 22일부터 두산과 정상 다퉈

이정후 선제 결승 2타점 2루타 등 5타수 3안타 2득점 1도루 활약
PO 타율 0.533으로 시리즈 MVP

키움의 '가을 드라마 2막'을 빛낸 주인공은 이정후(21)였다. 그는 17일 SK와 벌인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홈 3차전에서 선제 결승 2타점 2루타를 비롯해 5타수 3안타 2득점 1도루로 활약하며 팀의 10대1 승리를 이끌었다.

키움 이정후가 17일 열린 SK와의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5회 득점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는 모습. 플레이오프 시리즈 MVP로 뽑힌 이정후는 "힘든 것도 못 느낄 정도로 즐겁게 야구를 하고 있다"며 "(한국시리즈 상대인) 두산은 짜임새가 좋은 팀이지만, 우리도 투타에서 밀리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5전3선승제 시리즈를 3경기 만에 끝낸 키움은 넥센 시절이던 2014년에 이어 통산 두 번째로 한국시리즈에 올랐다. 5년 전엔 삼성에 2승4패로 져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당시 넥센 사령탑이 현재 SK를 이끄는 염경엽 감독이었다. 키움은 22일부터 정규리그 1위 두산과 7전4선승제로 정상을 가린다. KBO(한국야구위원회) 리그 사상 처음으로 서울이 연고지인 두 팀이 한국시리즈에서 맞붙는다.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키움 이정후는 0―0으로 맞서던 3회 말 2사 1·2루에서 SK 선발 투수 헨리 소사를 공략, 외야 오른쪽으로 2루타를 치며 주자 2명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정후도 후속 박병호의 안타로 홈을 밟았다.

키움은 4―1이던 5회 1사 만루에서 제리 샌즈의 밀어내기 볼넷, 송성문의 2타점 적시타, 2사 후 김규민의 적시타와 내야 실책을 묶어 5점을 뽑았다. 승부의 추가 기울어지는 순간이었다. 플레이오프에서 타율 0.533(15타수 8안타) 3타점 4득점을 기록한 이정후는 시리즈 MVP (최우수선수)로 뽑혔다. 기자단 투표 결과 68표 중 54표를 얻었다.

'영웅 군단' 히어로즈의 2019년은 뜨겁다. 새 메인 스폰서 키움의 이름을 내세워 출발한 정규리그에선 2008년 1군 합류 이후 최다승(86승57패1무)을 거뒀다. 이런 상승세를 가을까지 이어가고 있다. 첫 관문이었던 준플레이오프에선 정규리그 4위 LG를 3승1패로 눌렀다. 두 번째 무대였던 플레이오프에선 정규리그 2위이자 작년 한국시리즈 챔피언 SK를 압도했다. 작년 플레이오프에서 SK에 2승3패로 무릎 꿇었던 아픔도 씻었다.

2017년 신인왕이었던 이정후에겐 두 번째로 맞는 이번 포스트시즌의 감회가 남다르다. 그는 작년엔 한화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부상 악재를 만났다. 외야 수비 중 몸을 날려 타구를 잡았는데, 어깨에 충격을 받는 바람에 더 뛰지 못하고 시즌을 접었다. 준플레이오프 2경기 9타수 무안타라는 부진으로 자존심에도 상처를 입었다. 팀이 한국시리즈 문턱에서 주저앉는 모습은 TV로 봐야 했다.

이정후는 프로 3년 차를 맞은 올해 정규리그 144경기 중 140경기에 출전, 안타 193개(2위)를 쳤다. 아버지인 이종범 LG 2군 코치가 현역 때 작성했던 196안타(124경기)엔 3개가 모자랐다. 이정후는 LG와의 준플레이오프를 앞둔 미디어데이 행사 때 '어머니가 남편 팀과 아들 팀이 만나는 걸 보는 마음이 어떨 것 같은가'라는 질문을 받자 "어머니에겐 남편보다 아들이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재치를 부리기도 했다.

"곰 나와라" - 5년 만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 지은 키움 선수단이 그라운드에 둥글게 모여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SK로선 1회 2사 만루, 3회 2사 2·3루 기회를 놓친 것이 뼈아팠다. 상대가 수비 실책 등으로 흔들리는 상황에서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오히려 끌려갔다. 간판 타자 최정은 플레이오프 1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정규리그 막판 1위를 놓친 SK는 포스트시즌에서도 허무하게 무너지며 시즌을 마쳤다. 염경엽 SK 감독은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아픔을 절실하게 느끼고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하면서 내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A29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