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북한과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조 1위 유지

장윤서 기자
입력 2019.10.15 20:11 수정 2019.10.15 20:36
북한 김일성경기장/ 연합뉴스
한국 대표팀이 북한 대표팀과 치른 첫 월드컵 원정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진두지휘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시작된 북한 축구 대표팀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으로 비겼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최전방에 황의조가 나서고 중원에 손흥민·황인범·이재성·나상호가 포진했다. 김진수·김영권·김민재·김문환이 포백라인을 구성하고, 김승규가 골문을 지켰다.

북한팀 리영직은 전반 30분 경고를 받았고, 양팀은 전반전은 0-0으로 마쳤다.

무승부로 전반전을 종료한 한국은 후반전이 시작되면서 황희찬을 투입했다. 나상호에서 황희찬으로 교체 후 북한 대표팀에서 리은철이 또 한번 옐로 카드를 받았다.

한국도 후반 10분 김영권이 경고를 받았다. 후반 17분 김민재도 경고를 받으며 양 팀은 각각 경고 2개를 받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후반 20분까지 득점이 나오지 않자 황인범을 대신해 권창훈을 투입했다. 이후에도 계속 득점에 실패하자 후반전 34분경 황의조를 대신해 김신욱이 투입됐다.

이후 추가 3분까지 한국과 북한팀 모두 득점하지 못했고 경기는 결국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이번 경기를 포함해 한국은 2승 1무 10득점으로 1위를, 북한은 2승 1무 3득점으로 조 2위를 유지했다. 한국이 골득실에서 더 높은 지위를 차지해 H조 1위 자리를 유지한 것. 한국은 3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이어갔다.

한편 당초 이날 경기에는 4만명의 북한 관중이 입장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경기 시작까지 관중이 들어오지 않았고 결국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북한은 한국 선수단 55명과 한국 정부 관계자 몇 명을 제외하고는 방문을 허용하지 않았다. 경기뿐 아니라 선수단 소식을 파악할 수 있는 곳은 통일부와 대한축구협회로 한정됐다. 외신 기자도 출입하지 못했다.

평양 원정을 마친 대표팀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한국 대표팀은 11월 14일 레바논과 원정으로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4차전에 나선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