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종조부 13년전 서훈 신청했다 탈락… 野지상욱 "남로당 간부 출신"

변지희 기자
입력 2019.10.10 14:34 수정 2019.10.10 15:31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회세종회의장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국가보훈처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종조부(從祖父)인 조맹규씨가 2006년 국가보훈처에 서훈(敍勳) 신청을 했다가 심사에서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삼득 보훈처장은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조국의 종조부인 조맹규씨가 서훈 신청을 한 적이 있냐'고 묻자 "2006년도에 신청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조씨는 연합 좌익단체인 '민주주의민족전선'(민전) 출신"이라며 "민전 공동의장은 여운형, 허헌, 박헌영, 김원봉, 백남운이 공동의장이였고 조맹규씨는 중앙위원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씨는 광복 이후 남조선노동당(남로당) 노동부장을 했다. 일부 학자들은 핏줄 이념에서 김원봉과 직결되는 게 조국이라고 지적한다"며 "이것 때문에 서훈에서 탈락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박 처장은 조씨 서훈 탈락 사유에 대해서는 "(서훈이) 안 된 분들의 사유를 밝히는 것은 맞지 않다"고 답했다. 박 처장은 또 지 의원이 "공적심사위원 명단도 제출해야 한다"고 말하자 "심사위원 명단이 공개되면 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