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한투 직원 증거인멸 인정...조국 아내 즉각 구속수사해야"

김민우 기자
입력 2019.10.10 10:09 수정 2019.10.10 10:26
"법원의 조국 동생 구속영장 기각, 납득할 수 없는 결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검찰은 즉각 (조국 법무부 장관 아내인) 정경심씨를 소환해 더 이상 증거인멸을 못하도록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정씨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씨가 동양대와 자택 PC의 하드디스크 반출 등에 대해 증거인멸이 맞는다고 인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지난 8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인터뷰에서 "(증거인멸 관련) 제가 인정했다"며 "(정씨 PC에) 전혀 손을 대지 않고 그대로 제출은 했지만, 그 행위 자체로 증거인멸이라고 인정하는 게 맞는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법원이 조 장관 동생에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에 대해선 "앞뒤가 전혀 맞지 않으며 납득할 수 없는 결론"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 동생은 웅동학원 위장 소송과 채용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고 조 장관 동생에게 돈을 건넨 사람은 이미 구속된 상태"라며 "돈을 준 사람들이 줄줄이 구속된 마당에 돈을 받은 사람만 영장을 기각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정씨의 영장 청구에 대비해 건강 상태 운운하며 가이드라인을 친 것이라면 이것은 제2의 사법농단 사태로 발전할 수 있는 문제란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검찰은 즉각 혐의 사실을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하고 법원은 권력 눈치 보지 말고 객관적 판단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