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전인권, 할배특집 4주차 우등생 등극…'대답 잘하는 성실한 태도'가 비결[종합]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10.09 21:51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가 할배 특집 4주차를 진행했다.
9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은 '할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임현식, 전인권, 김용건이 제자로 출연했다.
이날 임현식이 수업시간에 30분 정도를 지각했다. 이에 김수미는 "저는 제일 싫은게 시간 안지키는거다. 임현식 학생 왜 늦은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임현식은 차키를 잃어버렸다며 늦은 이유를 설명했다.
할배 특집은 초보자들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반찬을 선보이며 4주를 예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제자들의 부족한 실력과 좀 더 많은 반찬을 가르쳐주고 싶었던 김수미는 이대론 안 된다며 할배스쿨 연장을 선언했다. 김수미는 "내가 속병이 났다. 답답해서. 사실은 오늘이 졸업이다. 그런데 이대로 졸업을 못 시키겠다. 전 4주면 될 줄 알았다. 이렇게 못할 줄 몰랐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체험학습도 가야되고 제가 만족할때까지 할거다"라고 예고했다.
또한 김수미는 "이번에도 우등생을 뽑는데 제작진이 직접 뽑기로 했다. 오늘 저는 그 권한에서 손을 뗐다"며 우등생을 뽑는 방식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지난주 할배계의 수미복사기로 떠오른 김용건이 가마솥 밥 짓기에 성공한 것에 이어 마이웨이 요리법이지만 최고의 손맛을 자랑하는 전인권이 첫 가마솥 밥 짓기에 도전했다. 전인권은 처음인 만큼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쌀에 손을 넣었다 뺐다 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전인권의 밥은 기대 이상으로 잘 지어졌다.
이어 김수미는 반찬 특강 4주차를 맞아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반찬을 선보였다. 방송 이후 큰 인기를 끌었던 깻잎김치, 명란연근전과 함께 제자들의 입맛을 저격할 소고기뭇국, 가자미구이 레시피와 혼자 사는 이들을 위한 초간단 1인분 닭볶음탕 레시피를 공개한 것.
그러던 중 임현식은 명란연근전을 너무 오랫동안 구워 퇴학 위기를 맞았다. 김수미는 임현식에게 앞치마를 벗으라 엄포를 놓으면서도 "전은 따뜻할 때 맛있다"며 위로를 건넸다.이날 방송에서는 요리를 기다리며, 전인권이 부르는 Billy Joel의 'Honesty'를 경청하기도 했다. 김수미는 전인권의 요리가 의외로 맛있다며 그의 손맛을 인정했다.
대미는 1인분 닭볶탕이 장식했다. 고춧가루, 마늘, 생강, 설탕, 후추, 매실, 간장을 넣어 양념장을 만들었다. 양념장에 닭을 넣어 버무려 주고 잠시 시간을 가졌다.
감자 돌려 깎기를 가르쳐줬지만, 전인권은 감자를 더 뾰족하게 만들고, 김용건은 껍질을 벗기고 임현식은 돌려 깎기를 전혀 하지 않는 등 사고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제작진이 뽑은 우등생은 전인권이었다. 이로써 우등상 2관왕에 등극했다. 제작진은 전인권에 대해 "1주 차부터 계속 성장하는 모습과 자신감. 대답 잘하는 성실한 태도를 보였기에 우등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다른 할배들은 "나도 대답 잘 할 걸"이라며 아쉬워했다. 전인권은 상품으로 가자미와 명란젓을 획득했다.
sjr@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